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편의점 점주 살인사건… 30대, 전자발찌 끊고 도주

170㎝에 75㎏으로 검은색 상·하의 착용
9일 0시2분쯤 인천서 택시 타고 도주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 제공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30대 범죄자가 인천에서 편의점 점주를 살해한 뒤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추적 중이다.

9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41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편의점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30대 남성 직원 A씨를 손님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씨는 발견 당시 편의점 창고 앞쪽에 쓰러져 있었으며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편의점 CCTV 등을 토대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B씨(32)가 전날 오후 10시52분쯤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 보고 그를 쫓고 있다.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 제공

조사 결과 B씨는 손님인 척 가게로 들어가 진열대를 둘러보다가 A씨를 구석으로 불러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계산대에 있던 현금을 챙겨 편의점을 떠났다.

범행 후 1시간여 만인 오후 11시58분쯤 B씨는 계양구 효성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했고, 4분 뒤 인근에서 K5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

B씨는 과거에 강도 범행을 저질러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는 그의 인상착의와 사진을 공개하고 제보를 요청했다. B씨는 170㎝에 75㎏으로 검은색 상·하의를 착용하고 있는 상태다.

편의점 직원 A씨는 평소 어머니와 둘이서 가게를 운영했으며, 전날 야간 근무를 하고 있었다.

경찰은 수사관 35명을 투입해 CCTV 영상을 확보하고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야간에 여러 차례 차량을 옮겨 타고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며 “편의점 인근 CCTV와 도주 경로를 토대로 B씨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