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 유아인, 경찰 “수사 중”

식약처 의뢰로 경찰 수사 착수
국과수에 체모 감정 의뢰·출국금지 조치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씨. 뉴시스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가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유씨를 수사 중이다. 유씨는 여러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을 반복적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6일 유씨를 소환 조사하고 유씨의 체모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또 유씨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함께 내렸다.

앞서 향정신성 의약품 유통을 감시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씨의 프로포폴 처방 빈도가 지나치게 잦은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포폴은 정맥으로 투여되는 전신 수면마취제로, 중독성이 강한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된다.

유씨 소속사 UAA는 전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유아인이 최근 프로포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문제가 되는 부분을 적극 소명할 예정이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