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외모비하 악성 댓글에 “나이 차별·여성 혐오”

그래미 참석해 연설 후 달라진 외모 비하 댓글 줄줄이 달려
마돈나 “나의 창의적인 선택들, 잘못 됐다고 느낀 적 없어”

마돈나 인스타그램(@madonna) 캡처

미국의 팝스타 마돈나(64)가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악성 댓글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마돈나는 8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나이 차별과 여성 혐오의 눈총에 시달리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세상은 45살 넘은 여성들에 대해선 축하하기를 거부하고, 의지가 강하고 열심히 일하며 모험심이 강한 여성은 오히려 벌주고 싶어한다”고 비판했다.

마돈나 인스타그램(@madonna) 캡처

마돈나는 지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개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무대에 올라 영국 팝스타 샘 스미스와 독일 싱어송라이터 킴 페트라스의 ‘언홀리(Unholy)’를 소개하는 연설을 했는데 과거와는 달라진 외모로 시선을 끌었다. 일부 누리꾼은 “성형 수술 집착”이라며 그의 외모를 비하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마돈나는 “많은 사람이 샘과 킴 같은 (성 소수자) 예술가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내 말에는 주목하지 않은 채 누군가를 왜곡할 수 있는 롱 렌즈 카메라로 찍은 나의 클로즈업 사진만 얘기하고 있다”며 반박글을 올렸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개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한 마돈나. 마돈나 인스타그램(@madonna) 캡처

그러면서 “나는 나의 외모와 의상에 대해 내가 해왔던 창의적인 선택들이 단 한 번도 잘못됐다 느낀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생각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데뷔 초부터 미디어로부터 폄하됐다”며 “그러나 나는 그것이 그저 하나의 관문이라는 것을 이해하며 내 뒤의 여성들이 다가오는 미래에는 좀 더 편히 시간을 보내도록 선구자 역할을 하는 것이 행복하다”고 밝혔다.

마돈나는 비욘세의 노래 가사인 ‘당신들은 내 영혼을 깨뜨릴 수 없다(You-won’t break my soul)’를 인용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나는 앞으로도 가부장제에 맞서 경계를 허무는 파괴적인 행동을 이어갈 많은 시간을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내 삶을 즐기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스는 이날 최우수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을 수상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