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크래프톤, ‘눈마새’ 게임 개발 본격화

캐나다 몬트리올에 AAA 게임 스튜디오 오픈
한국 판타지 소설 ‘눈물을 마시는 새’ 게임 제작 담당


이영도 작가의 판타지 소설 ‘눈물을 마시는 새(눈마새)’의 게임 제작이 본격화된다.

게임사 크래프톤은 눈마새 기반의 게임 개발을 위해 캐나다 몬트리올에 AAA 게임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크래프톤 몬트리올 스튜디오(KRAFTON Montréal Studio)’란 이름으로 오픈한 이 개발사는 패트릭 메테(Patrik Méthé) 대표가 이끌게 된다. 패트릭 메테는 유비소프트에 몸 담으며 ‘레인보우식스’ ‘파크라이’ 등의 개발을 이끈 배테랑 개발 리더다.

패트릭 메테 대표 외에도 브누아 프래피어(Benoit Frappier) 프로듀서, 프레데릭 듀록(Frédéric Duroc) 게임 디렉터, 마틴 파라디스(Martin Paradis) 테크니컬 디렉터 등 게임 업계 베테랑들이 합류했다. 이 스튜디오는 향후 3년 동안 애니메이션, 프로그래밍, 인사 등 주요 부문에 약 150명을 고용한다.

크래프톤 몬트리올 스튜디오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눈마새’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다. 눈마새는 ‘드래곤 라자’ ‘폴라리스 랩소디’ ‘퓨처 워커’ 등으로 유명한 이영도 작가의 역작이다. 동서양을 막론한 고유의 입체적인 세계관과 캐릭터 사이의 관계가 사건을 통해 얼기설기 재구성되는 과정을 정교하게 그리고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 2021년부터 눈마새 IP 확장을 위해 비주얼 R&D 작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눈마새 연재 2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아트북은 예약 판매 개시 4일만에 주요 인터넷 서점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비디오 게임 제작의 중심지로 유명한 몬트리올에 크래프톤의 세 번째 북미 스튜디오를 열게 되어 기쁘다”며 “세계적인 게임 프랜차이즈를 이끌어온 훌륭한 리더인 패트릭 메테를 중심으로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캐나다 지역의 인재들이 스튜디오에 합류해 함께 프로젝트를 이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패트릭 메테 크래프톤 몬트리올 스튜디오 대표는 "우리 스튜디오는 실력이 검증된 베테랑 인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원작 소설을 최고의 수준으로 게임화해 게이머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며 “10대 때부터 중세 판타지의 팬이었기 때문에, 크래프톤의 일원으로서 걸작 판타지 소설을 게임으로 제작할 수 있게 되어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