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민 10명 중 8명 넘게 “경제위기로 스트레스 높아져”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이상이 3고(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경제위기로 스트레스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11월 24일~12월 1일 경기도민 1003명을 대상으로 한 이러한 내용 중심의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위기상황에서의 취약계층 정신건강 실태 및 정책적 대응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3고에 따른 경제위기로 인해 스트레스가 늘었다는 응답자가 84.5%에 달했다. 이는 코로나19 스트레스 응답률 72.3%보다도 훨씬 높다.

성별로는 여자(87.8%)가 남자(81.3%)보다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87.7%)가 가장 높았으며, 이어 30대(86.7%), 50대(85.5%) 순이었다.

우울증(PHQ-9) 심각도는 코로나19가 한참이던 2021년 3월 도민 조사와 비교해 ‘우울증에 해당된다’가 16.5%에서 56.8%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우울증(PHQ-9) 심각도의 가구 특성도 드러나 기초생활수급가구의 우울증 점수는 9.59점으로 비수급 가구 6.41점에 비해 무려 3점 이상 높았다.

가구 형태별로는 혼자 사는 사람의 우울 수준(8.03점)이 다인 가구 거주자(6.25점)에 비해 높았다.

스트레스 수준과 우울증은 밀접한 관계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매우 받는다’는 응답자의 우울증 점수는 8.20점으로 ‘보통’ 5.68점, ‘전혀 받지 않음’ 2.42점과 비교해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연구원은 정신건강 수준의 악화를 예방하기 위한 유형별 맞춤형 지원 전략으로 위기 특성에 맞는 취약계층 선별 대책·사각지대 발굴, 위기 상황 종료 후 자살률 증가를 대비한 선제적 대응, 정신건강 수준 악화 예방 위한 유형별 맞춤형 지원, 정신건강센터 인지도 제고 및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 변화, 상담센터와 행정복지센터 연계 서비스 강화를 통한 사각지대 최소화, 정확한 정신건강 수준 파악 위한 꾸준한 조사 및 변화 확인 등을 제시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