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중공업 고맙습니다”… 아프간 기여자들 특별 ‘감사패’


울산에 정착한지 1년을 맞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이 지역 사회와 정착을 도와준 현대중공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아프간 특별기여자 하피즈씨, 자리프씨, 미르자이씨 등이 울산 거주 특별기여자와 가족 150여명을 대표해 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감사패는 초등학교에 재학 중이 기여자 자녀가 직접 그린 그림으로 제작한 것으로 “울산에 사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도와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이날 기여자들은 현대중공업뿐 아니라 울산시교육청, 동구청, 동부경찰서, 법무부 울산출입국사무소를 찾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기여자들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십시일반 모은 성금 120만원을 기탁하며 자신들을 따뜻하게 맞아준 지역사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동구청을 찾은 미르자이 씨는 “동구에 정착하고 난 뒤 여유가 많이 생겼다. 아이들과 놀이터에서 놀고 쇼핑하는 평범한 일상을 즐기게 되었다”며 “그동안 도와주신 동구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아버지와 함께 온 로하프저 학생은 “학교 생활이 정말 즐거운데 특히 국어가 재미있다. 커서 남을 돕고 안전을 지키는 경찰이 되고 싶다”고 말했으며, 카리마 학생은 “학교에서 단짝 친구도 생기고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 체육시간에 달리기 할 때가 신난다”며 “의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고 말했다.

한편,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28명은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에 취업하면서 지난해 2월 7일 울산 동구로 왔다.

이들과 가족 총 150여명은 현대중공업이 제공한 아파트에 새롭게 터전을 잡았으며, 현대중공업과 지자체, 지역사회는 이들이 낯선 곳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교육과 언어, 생활 등 다양한 측면에서 물심양면 지원하고 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