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우건설, 1월에만 토목사업 1조원대 수주

대우건설 서울 을지로 사옥.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지난달 토목사업 부문에서만 수주액 1조원을 넘기며 올해 수주 목표 1조8000억원의 절반 이상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3일에는 나이지리아에서 7255억원 규모의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를 수주하며 한 달여 사이 비주택부문에서만 2조원에 가까운 수주액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민간투자사업구간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됐다. 서울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4공구 재정구간에 대한 기본설계기술제안 설계적격심의 평가에서는 1위로 선정됐다. 이천마장물류단지 단지조성공사도 계약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대외환경 속에서 비주택부문 수주 증가를 통해 안정적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