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들 해외로 나갔나?… 제주 골프여행객 발길 ‘뚝’


해외 여행길이 열리면서 지난해 하반기 이후 몇달새 제주 골프여행객이 크게 줄었다.

제주도는 지난해 제주지역 골프장 총내장객 수가 282만2395명으로, 전년(289만8742명)보다 2.6%(7만6347명)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도외 내장객은 2021년 185만2067명에서 지난해 180만1339명으로 2.7%(5만728명) 줄었다. 같은 기간 도내 내장객은 104만6675명에서 102만1056명으로 2.4%(2만5619명) 감소했다.

이 가운데 도외 내장객은 지난해 10월부터 급감세로 전환했다.

지난해 추이를 보면 1월 도외 내장객은 12만6766명으로 전년 동기(5만6667명) 대비 123.7%나 증가했다. 도외 내장객은 이후 매달 늘어 5월 한 달에만 20만633명이 제주를 찾았다.

하지만 6월 들며 17만724명으로 3만명 감소했고, 7월 13만2133명, 8월 13만9242명, 9월 12만7666명으로 하반기부터 감소세로 접어들었다.

10월에 18만5091명으로 다시 늘었지만 전년 동월 대비 17.3% 감소한 규모였다. 이어 11월에는 16만75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8% 감소했다.

특히 12월에는 내장객이 8만9837명으로 전년 동기(14만5953명)대비 38.4%나 하락하며 9만명을 밑돌았다. 도외 내장객이 10만명을 밑돈 것은 2021년 1월 이후 23개월 만이다.

이처럼 지난해 하반기 이후 골프여행객이 급감한 것은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주요 국가들이 여행 제한 규제를 풀면서 해외 관광이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12월의 경우 전통적인 골프 비수기인 데다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한파와 대설로 기상 여건이 안 좋았던 점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도외 골프여행객이 줄면서 도내 골프장들은 도민 골퍼 모객에 열을 올리고 있다.

도내 골프업계 관계자는 “출입국 규제가 자유로워지면서 국내 골프여행객들이 해외로 눈길을 돌리고 있음을 실감한다”며 “도민을 대상으로 이용 횟수나 단체 방문 규모에 따른 그린피 무료이용권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