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대형마트 평일 휴일 13일부터 시행

국민DB

대구시는 13일부터 전국 특·광역시 최초로 대형마트 평일 의무휴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시와 8개 구·군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과 관련해 지난 1월 13일부터 20일 동안 행정예고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 시는 지난 6~8일 8개 구·군별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했고 모든 구·군에서 찬성 의결됐다고 밝혔다.

당초 구·군 행정예고와 같이 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은 두 번째, 네 번째 월요일이다. 오는 12일(일요일)은 영업, 13일(월요일)은 첫 평일 의무휴업을 실시한다.

시는 8개 구·군 대·중소유통업체와 체결한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협약서의 취지를 살려 대·중소유통업체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 대형마트의 지역 기여도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으로 의도치 않게 피해를 보는 분야와 소상공인이 없는지 잘 살펴보고 평일 전환에 따른 부작용이 최소화 되도록 8개 구/군과 함께 노력할 방침이다.

시는 의무휴업일 평일 변경 시행으로 지금까지 온라인 쇼핑 등으로 인해 역외로 빠져나가는 소비의 순유출이 줄어들고 지역 유통업의 경쟁력 강화, 대형마트의 지역 기여도 확대로까지 순기능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 전환은 달라진 쇼핑문화와 소비행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대·중소유통업체 간 상생발전, 시민 쇼핑 편익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구를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개혁하는 도시라는 이미지로 바꿔 지역에 국내외 대기업을 유치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