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2025년 건립…주택기능 제외한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대전시 제공

민간사업자 공모가 번번이 무산되며 10여년간 삽을 뜨지 못했던 대전 유성복합터미널이 2025년 완공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9일 시정브리핑을 갖고 “시 재정을 투입해 2025년까지 유성복합터미널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기존 터미널 건립계획에 포함됐던 주거시설은 제외하고 여객시설 중심으로 터미널을 조성키로 했다. 사업기간은 기존보다 2년 단축해 2025년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시는 2010년부터 4차례에 걸쳐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을 위한 민간사업자를 공모했지만 모두 무산됐다. 이에 따라 터미널을 45층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형태로 짓고 그 분양수익을 활용, 재정투입 없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조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최근 주택시장 침체에 따른 분양의 불확실성, 터미널 인근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에 5200세대가 입주하면서 발생할 교통대란, 전국적인 터미널 이용객 감소 추세 등을 고려해 주택기능을 제외했다.

새롭게 조성되는 터미널은 1만5000㎡ 부지에 대합실, 승·하차장, 사무실이 들어서는 등 여객시설을 중심으로 조성된다. 현재 임시 운영중인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예산 절감을 위해 계속해서 활용한다.

터미널 주변의 상습 불법주정차 문제 해결을 위해 주차장은 116면을 확충할 예정이다. 인근 환승주차장 210면을 연계할 경우 300면 이상의 주차공간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터미널 지원시설용지는 1만1000㎡ 규모이며 민간분양을 통해 컨벤션·호텔·클리닉·복합문화시설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향후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해 공공청사용지 6500㎡도 확보한다.

터미널에는 460억원의 시 재정이 투입될 예정이다. 민간에서 개발하는 지원시설은 1900억원, 공공청사는 1090억원이 투자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말까지 국가교통위원회 심의 및 국토교통부 승인, 중앙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완료한 뒤 내년 설계를 거쳐 2025년 말까지 터미널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시민의 오랜 염원인 터미널 건립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신속하게 건설해 시민들의 교통수요권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