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어부산, 부산~가오슝 노선 복항…국제선 확대 본격화

에어부산이 도입, 운영 중인 A321neo 항공기.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의 부산~대만 가오슝 노선이 다음 달부터 운항을 재개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이후 3년 만의 복항이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 29일부터 부산~가오슝 노선을 주 4회(수·목·토·일) 일정으로 재운항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부산~가오슝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10시40분에 출발(목요일은 오전 10시30분 출발)해 가오슝 국제공항에 낮 12시 40분에 도착한다. 귀국 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후 1시35분에 출발해 김해국제공항에 오후 5시5분 도착한다.

가오슝은 타이완 남서부에 자리한 항구 도시로, 타이완 제2의 도시이자 부산의 자매결연도시다. 2013년 에어부산이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직항 항공편을 취항한 가오슝은 연중 온화한 날씨와 다양한 관광 포인트가 즐비해 많은 국내 관광객이 찾았다. 특히 해당 노선의 2018~2019년 탑승객을 보면 10명 중 7명이 대만 국적 탑승객일 정도로 국내 관광객 유치에도 일조했던 노선이었다.

기내 전자책 대출 서비스 ‘하늘책방’서 대출한 도서를 스마트패드로 이용하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은 또 부산~타이베이, 부산~나트랑(냐) 노선을 증편하는 등 국제선 확대도 본격화한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 26일부터 현재 매일 왕복 1회 운항 중인 부산~타이베이 노선을 매일 왕복 2회로 늘리고, 부산~나트랑 노선은 현재 주 4회에서 매일 왕복 1회로 운항을 확대한다.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운항을 재개한 부산~타이베이 노선은 한 달여 만에 탑승객이 1만6000명에 달했고, 부산~나트랑 노선의 평균 탑승률은 90%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용객들의 이동 편의 제고를 위해 다음 달 하계 운항 스케줄에 맞춰 가오슝 노선 운항 재개와 타이베이, 나트랑 노선의 증편을 결정했다”며 “하계 운항 기간 중 한국과 중국 양국 정부의 방역 규정에 맞춰 옌지, 칭다오 노선 등 중국 노선도 적극 재운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