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에 갔다가 처음 사봤는데”…연금복권 1등 당첨

금연 결심에 담배대신 즉석복권 샀다가 5억원 당첨되기도

서울 한 복권판매점에서 한 시민이 복권을 구매하고 있는 몸습. 뉴시스

설 연휴를 맞아 친정에 갔다가 난생 처음 구입한 연금복권이 1등에 당첨된 사연이 공개됐다.

새해 금연 결심으로 담배대신 즉석복권을 샀다가 1등에 당첨된 사연도 전해졌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연금복권 720+’ 140차·143회차 1등과 ‘스피또 1000’ 68회차 1등 당첨자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143회차 1등 당첨자는 설 연휴 첫날 친정집을 찾았다가 구매한 연금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

이 당첨자는 “새해와 기념일 등 특별한 날에만 한 번씩 로또를 샀었는데, 연금복권은 처음 구입했다”며 “복권판매점주가 건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한마디에 기분이 좋았고 추첨 당일 번호를 확인하니 1등에 당첨돼 남편과 부둥켜안고 기뻐했다”고 말했다.

1, 2등에 동시 당첨된 남성 사연도 소개됐다.

140회차 당첨자는 “평상시 매주 금요일 복권판매점에서 주는 대로 연금복권 한 묶음을 구입하는데, 이번에는 달랐다”면서 “화요일에 끝자리 번호 5, 9번이 문득 떠올라 연금복권 두 묶음을 구매했고 2주 후 당첨 사실을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하는 마음으로 매주 복권을 조금씩 구매한다”며 “당첨이 안 돼도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 뿌듯했는데, 당첨돼 정말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연금복권 1등 당첨자는 20년 동안 매달 700만원씩 받는다. 세금을 제외하면 실수령액은 약 546만원 정도다. 2등 당첨금은 매달 100만원(세후 약 78만원)씩 10년간 지급된다.

스피또 1000 68회차 1등 당첨자는 새해를 맞아 금연 결심을 한 게 행운으로 돌아온 경우다.

해당 당첨자는 “금연을 시작하며 담뱃값으로 매일 스피또1000 4장을 담배대신 구입하다가 1등에 당첨됐다”며 “이런 행운이 온 게 믿기지 않아 한참 동안 복권만 뚫어지게 쳐다봤다”고 전했다.

이어 “은퇴 후 노후가 걱정됐는데, 노후 자금이 생긴 것 같아 행복하고 당첨금으로 최근 결혼한 자녀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한시름 놨다”고 부연했다.

스피또 1000의 1등 당첨금은 5억원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