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 매출 또 역대 최고치… 우상향 기조 재확인


게임사 넥슨이 뚜렷한 우상향 기조를 유지했다.

9일 공시에 따르면 넥슨은 2022년 연결기준 매출 3조 3946억원, 영업이익 9952억원, 당기순이익 962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9%p 상승한 역대 최고 기록이다. 영업이익은 13%p 성장하고, 순이익의 경우 13%p 감소했다.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은 7783억원, 영업이익은 1053억원, 당기순손실은 76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49%p, 269%p 올다.

‘IP 부자’로 유명한 넥슨은 복수의 게임이 인기를 꾸준히 유지하며 실적 신기록에 다다랐다. 넥슨은 지난해 모바일 신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과 ‘HIT2’가 흥행에 성공했고 ‘FIFA 온라인 4’ ‘메이플스토리’ 등의 라이브 서비스 역량을 다시금 확인하면서 이용자 층을 꾸준히 유지했다.

2021년 및 2022년 넥슨 분기별 국내 누적 매출. 넥슨 제공


모바일 출시 신작의 연속 흥행과 라이브 타이틀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넥슨의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38%p 증가했다. 전체 매출 중 국내 비중도 처음으로 60%를 기록했다.

올해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프리시즌 오픈, ‘나이트워커’ 정식 출시를 시작으로 신규 IP 게임과 PC, 모바일, 콘솔을 아우르는 크로스플랫폼 라인업을 추가한다. 공략 대상도 국내 1위 게임사 답게 국내와 글로벌을 동시에 겨냥하고 있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는 “험난한 글로벌 경제 환경에도 불구하고 신작 흥행과 유저친화적 라이브 운영의 성과로 역대최고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라며 “다수의 신규 IP와 크로스플랫폼 타이틀이 출시를 준비 중인 만큼 더욱 다양하고 즐거운 경험으로 유저분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