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 본토 때릴 수 있는 ICBM ‘무더기’ 공개…고체연료 ICBM 등장

북한이 지난 8일 인민군 창건일(건군절) 75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신무기가 등장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8일 조선인민군 창건일(건군절) 75주년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을 통해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무더기로 공개했다.

북한은 특히 고체연료 추진 ICBM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ICBM을 선보이면서 강화된 핵무력을 과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부인 리설주 여사, 딸 김주애와 함께 열병식에 참석했으나 별도의 연설을 하진 않았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8일 밤 열렸던 열병식 사진을 9일 공개했다.

고체연료 추진 ICBM으로 추정되는 신형 미사일은 최소 4대가 포착됐다. 북한이 지난해 시험발사했던 최신 ICBM ‘화성-17형’은 최소 10대가 등장했다.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고체연료 추진 ICBM으로, ‘화성-17형’ 등 액체연료 추진 ICBM과 비교할 때 신속하고 기습적인 발사가 가능해 한층 더 위협적인 무기로 평가받는다.

북한은 ICBM들을 이동식발사대(TEL)에 실어 공개했다. 고체연료 추진 ICBM의 TEL은 ‘화성 17형’의 TEL보다 길이가 짧아 22∼24m인 ‘화성 17형’보다 크기가 작은 것으로 추정됐다.

북한은 대남타격용 첨단무기들도 공개했다. 핵 탑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단거리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와 초대형방사포(KN-25) 등은 남측을 위협하는 무기들이다.

북한은 또 이번 열병식을 보도하며 “강위력한 전쟁 억제력, 반격 능력을 과시하며 도도히 굽이쳐가는 ‘전술핵운용부대’들의 진군”이라고 언급했다.

전술핵운용부대는 대남타격용인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과 ‘KN-25(초대형 방사포)’를 운용하는 부대를 지칭한 것으로, 대남 전술핵 공격 능력을 과시하는 의미로 분석됐다.

이번 열병식과 관련해 북한 핵무기 전력을 재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열병식은 일부 무기만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사인데, 북한이 ICBM을 대거 등장시킨 것은 더 많은 미사일을 운용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그만큼 미국 본토 타격 능력이 있고, 기존의 대북제재가 큰 효과가 없다는 점을 과시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