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이클 잭슨 음반 저작권 1조1367억원 매각 임박”

마이클잭슨. 뉴시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노래의 저작권이 음반 저작권 매각 역사상 최대인 1조1367억원에 팔릴 예정이라고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잭슨 사망 후 그의 유산을 관리하는 ‘마이클 잭슨 에스테이트’ 법인이 음악 저작권 지분의 절반을 최대 9억 달러(약 1조1367억원)에 매각하기 위해 소니 그룹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소니 그룹은 금융 기관과 손잡고 잭슨의 음악·출판물 판권을 확보하기 위한 협상에 나섰다. 거래가 이뤄지면 역대 최대 규모의 음악 저작권 매각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잭슨은 미국 팝 음악의 전설로 전 세계적으로 음반 판매량만 4억 장이 넘는다. 빌보드 싱글 순위 1위 자리에 13곡을 올렸다.

앞서 ‘포크계의 대부’ 밥 딜런도 4억 달러가량에 음악 저작권을 팔았으며, ‘록의 전설’ 브루스 스프링스틴도 2021년 자신의 노래 저작권을 5억5000 달러에 매각했다. 이들 외에 캐나다의 싱어송라이터인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곡과 음반에 대한 권리를 2억 달러에 팔았다. 또 미국 가수이자 배우인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라틴 팝의 여왕’으로 불리는 콜롬비아 여가수 샤키라 등이 최근 음반 저작권 매각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