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이브 “SM 지분 인수 검토 중… 아직은 미확정”

이수만 지분 모두 인수하면 SM 1대 주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이브가 SM엔터테인먼트 지분 인수 관련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SM 대주주인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보유 지분을 하이브에 매각하기 위해 물밑협상을 벌인다는 보도 이후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를 받고 나온 입장이다.

하이브는 9일 오후 “당사는 SM 지분에 대한 공개매수 등 지분 인수와 관련된 사항을 지속해서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확정된 사항은 없다.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공시했다.

앞서 SM 이사회는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카카오에 제3자 방식으로 신주와 전환사채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이로 인해 카카오는 SM 지분 9.05%를 확보해 2대 주주가 됐다.

이 총괄프로듀서 측은 이에 대응해 제3자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을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총괄프로듀서가 하이브에 보유 지분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하이브는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테크뮤직의 모기업이다.

이 총괄프로듀서의 SM 지분율은 18.46%다. 이 총괄프로듀서의 지분율은 유상증자 이후에 줄어들어 대주주로서 영향력을 약화할 가능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하이브는 이 총괄프로듀서의 지분을 모두 인수하면 1대 주주로 올라선다.

SM은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0.2%(200원) 하락한 9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시장 상장사인 하이브는 0.35%(700원) 오른 19만8300원, 카카오는 2.6%(1800원) 상승한 7만900원에 마감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