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닝커피로 밤 10시까지… “카공족 어떻게 하나요”

카페 업주, 온라인에 하소연 글 올려
업주들 “콘센트 막아둔다” 방법 공유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카페에서 공부하는 이들을 일컫는 이른바 ‘카공족’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장의 글이 올라와 동료 업주들의 공감을 샀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9일 골목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는 A씨가 “카페 하시는 사장님들, 카공족 몇 시간씩 두시냐”며 조언을 구했다. A씨는 “어떤 손님이 3000원짜리 음료를 주문하고 4시간째 노트북을 하고 있다. 나가라고 하고 싶다”며 하소연했다.

이 글에 카페 업주 수십명이 댓글을 달며 저마다의 경험담과 ‘카공족 대응 방법’을 공유했다. 음료 1개당 시간을 제한한다는 내용의 문구를 곳곳에 써 붙인다는 이들이 많았다. 한 회원은 “매장에 항상 여유 자리가 있는 게 아닌 만큼 카공족의 명확한 기준을 매장에 적어 놓는다”고 소개했다. 다른 업주도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알리는 게시글에 시간제한 내용도 함께 써 붙인다”고 했다. 스터디 테이블을 따로 만든 뒤 다른 자리에 앉으면 이동해달라고 정중히 부탁한다는 업주도 있었다.

일부 업주들은 강력 대응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들은 “첫날은 그냥 뒀다가 다음에 또 오면 정중히 (나가라고) 요청한다” “노트북을 보면 오늘 사정이 있어서 일찍 마감했다고 한다” “조기 마감이라고 말한 뒤 돌려보낸다”고 했다.

콘센트를 막아뒀다는 카페들도 있었다. 오래 앉아 노트북 등을 활용해 업무를 보거나 카페 내부에서 휴대전화 충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한다는 것이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사진. 픽사베이

‘진상’ 고객에 대한 사연도 올라왔다. 한 회원은 “20대 초반 학생이 아침에 와서 커피를 시킨 뒤 밤 9시에 저랑 같이 퇴근했다”며 “휴대전화와 노트북도 계속 충전하더라. 그 모습을 보니 (스트레스로) 병이 생길 뻔했다”고 회상했다.

다른 업주는 “어떤 중년 손님이 3000원짜리 아메리카노를 시킨 뒤 화상전화 대여섯통을 길게 하며 5시간을 있었다. 어제도 그러던데 당황스럽다”고 적었다. 한 누리꾼은 “아침에 온 손님이 음료 하나를 주문하고 저녁까지 있으면서 식사 시간마다 2시간씩 자리를 비우더라”고 푸념을 늘어놓았다.

한 카페 업주가 써붙인 '노스터디존' 문구.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온라인 공간에서 카공족 논란은 끊이질 않고 있다. 대학생들뿐만 아니라 직장에 얽매이지 않는 프리랜서, 재택근무자 등 중장년층까지 확장되며 각종 시비가 이어졌다. 카페에서 공부하지 말라며 ‘노스터디존’으로 운영한다는 사연이 올라와 찬반 양론을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