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아인 ‘프로포폴 투약’ 성형외과, 압수수색 당해

유씨, 병원 돌며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경찰, 압수수색 통해 유씨 의료기록 확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씨. 뉴시스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의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시내 성형외과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8∼9일 이틀에 걸쳐 강남구와 용산구 일대 성형외과 등 병·의원 다수를 압수수색해 유씨와 관련한 의료 기록을 확보했다.

유씨는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며 의료 외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상습 처방받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프로포폴은 정맥으로 투여되는 전신 수면마취제로, 중독성이 강한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된다.

앞서 향정신성 의약품 유통을 감시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씨의 프로포폴 처방 빈도가 지나치게 잦은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유씨를 포함해 51명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경찰은 유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이달 5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유씨의 체모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그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함께 진행됐다.

소속사 UAA는 전날 입장을 내고 “유씨는 최근 프로포폴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이와 관련한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