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우크라戰 1주년 맞아 20~22일 폴란드 방문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1일(현지시간)백악관을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어께 손을 올리며 환영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 1주년을 맞아 오는 20~22일 우크라이나 접경국 폴란드를 방문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전쟁 발발 1주년에 맞춘 바이든 대통령의 폴란드 방문을 수주에 걸쳐 계획한 것으로 전해진다.

CNN은 10일(현지시간)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밝히고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이 지속하는 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를 이어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폴란드 방문 기간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은 앞으로 몇 주와 몇 달이 특히 우크라이나군에 어렵고 중요한 시기임을 알고 있으며, 계속해 우리는 그들 편에 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문 기간 동안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회담하고, 동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9개국의 정상들과도 만나 우크라이나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서방 정상들은 우크라이나를 직접 방문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보여주기도 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도 작년에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한 적도 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