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노예야” 동급생 얼굴에 검정 스프레이 뿌린 美10대

미 필라델피아 고교서 “너는 흑인 소녀…빨래나 해라”
모두 백인 학생…2월 ‘흑인 역사의 달’ 조롱한 듯

트위터 영상 캡처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서 백인 학생들이 동급생 얼굴에 검정색 스프레이를 뿌리며 인종차별 발언을 한 영상이 SNS에서 큰 논란이 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필라델피아의 세인트 휴버트 가톨릭 여자 고등학교는 지난 7일 동급생 얼굴에 검정 스프레이를 뿌리며 인종차별 발언을 한 학생 3명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섰다.

해당 사건은 이달 초부터 SNS에 올라온 영상을 통해 널리 퍼졌다. 빨간색 후드를 입은 학생이 다른 학생의 얼굴에 검은색 스프레이를 뿌리며 “넌 흑인 소녀(Black Girl)고 노예”라고 외친다. 또 2월이 ‘흑인 역사의 달’인 것을 조롱하며 “너의 뿌리에 대해 알고 있다. 너는 내 빨래나 해야 한다”고 소리쳤다.

이 학생은 고개를 숙이며 피하는 학생의 머리채를 잡고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리기도 했다. 다른 학생은 크게 비웃으며 해당 장면을 촬영하고 있다.

얼굴에 검은색 페인트를 뒤집어쓴 학생은 “나는 흑인인 게 자랑스럽다”고 외친다. 이를 촬영한 학생들은 영상과 사진을 SNS에 직접 공유하고 ‘흑인 역사의 달을 기념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외신들은 영상에 등장하는 학생들이 모두 백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마치 흑인 학생이 인종차별 행위를 당하는 듯한 모습을 연출해 ‘흑인의 달’을 조롱하고 있다는 의미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모욕적인 정도가 아니다. 종신형을 줘야 한다” “이건 명백한 인종차별” “응당 받아야 할 대가를 치르길 바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해당 고등학교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결국 필라델피아 대교구와 학교, 교육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대교구는 “이 학생들은 매우 고통스러운 방식으로 사회적 상처를 건드렸다. 우리는 그 어떤 인종차별적 행위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이들은 정학 등 적절한 징계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와 교육청이 해당 사건을 계속해서 검토하고 있다. 다른 학생들이 추가로 연루됐는지 여부를 조사해 철저하게 징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은 “흑인의 업적과 역사를 기리는 흑인 역사의 달에 이런 문제가 생긴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백인 여학생들이 동급생 얼굴을 검게 칠하는 등의 파렴치한 행동을 한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입장을 냈다. 또 “이는 절대 장난이 될 수 없다. 그저 끔찍한 인종차별”이라며 “적절한 징계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