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에 하이힐 신은 평양女…‘일상 홍보’ 열올리는 北 [영상]

유튜브 이어 틱톡에도 채널 개설
“내부사정 어렵다는 인식 불식…선전용 계정”


짧은 동영상(숏폼)을 공유하는 플랫폼인 틱톡(TikTok)에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계정이 신설됐다. 북한은 유튜브에도 비슷한 채널을 운영하면서 평양시민들의 일상생활 홍보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다.

1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10일 틱톡에 ‘북한에서의 삶’(northkoreanlife)라는 계정이 신설됐다고 보도했다. 이 계정에는 16일 기준 총 17개의 게시물이 올라왔으며, 영상에는 평양의 거리와 학교 등 북한의 일상이 담겨있다.

틱톡 ‘북한에서의 삶’(northkoreanlife) 영상 캡처

첫 게시물은 평양역을 찍은 17초짜리 동영상으로 이 영상은 39만7000명이 시청했다.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게시물은 북한의 아침 거리를 담은 영상으로 조회 수는 1800만회가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북한의 학생들, 식당 내 음악 공연, 북한 국기를 흔드는 소년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함께 게시됐다. 김일성 광장을 훑으며 촬영된 영상에는 웅장한 배경 음악이 삽입돼 있다.

틱톡 ‘북한에서의 삶’(northkoreanlife) 영상 캡처

이 밖에도 해당 계정에는 북한 시골, 김일성 광장, 유흥가, 외제차량이 다니는 거리, 시내 야경, 휴대전화로 게임하는 시민의 모습을 담은 영상 등이 올라왔다.

틱톡 ‘북한에서의 삶’(northkoreanlife) 영상 캡처

2014년 탈북해 미국에 거주 중인 이현승 글로벌피스재단 연구원은 “틱톡에 북한 일상에 대한 영상이 올라가는 건 처음”이라면서도 “북한의 내부 사정이 어렵다는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한 선전용 계정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해당 계정이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북한 내부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운영하는 것이라 해도 계정에 올라가는 영상들은 북한 당국의 검열을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 민간연구단체 스팀슨센터의 마틴 윌리엄스 연구원은 과거 북한 관광을 다녀온 여행객의 영상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윌리엄스 연구원은 “영상 대부분은 버스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은 코로나 사태 이후 국경을 개방한 적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해당 계정에 올라온 영상은 코로나 이전에 촬영된 영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에 사는 개인이 이러한 계정을 운영하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며 “북한 당국이 게재한 영상이라면 영상의 내용이 계정에 올라온 영상과는 많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유미의 공간’ 영상 캡처

한편 세계 최대 인터넷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도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계정을 통해 평양에 거주하는 ‘송아’, ‘유미’ 등의 일상을 담은 영상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송아와 유미가 출연하는 유튜브 계정을 두고 “이러한 영상들은 북한에 대한 국제적 평가를 쇄신하기 위한 선전용 영상”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