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글, 아마존이 바라 본 한국 스타트업 점수는?


글로벌 기업들이 바라보는 한국 스타트업의 강점은 뭘까. 한국 스타트업들은 기술력에서 뛰어나지만, 해외 진출 등에서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달 9일부터 이달 8일까지 구글, 아마존 등 포춘 글로벌 500 기업에 속한 다국적 대기업 102곳을 대상으로 한국 스타트업에 대한 인식을 설문조사해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글로벌 기업들은 실리콘밸리의 기술 경쟁력을 10점으로 놓았을 때 한국 스타트업의 기술 경쟁력이 7.4점이라고 추산했다. 한국 스타트업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도 55%가 ‘혁신기술 경쟁력’을 꼽았다.
(자료: 한국무역협회)

글로벌 대기업 10곳 중 9곳(91%)은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향후 한국 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유지 또는 확대할 입장”이라고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 혁신, 가치 창출을 위해 상품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내외부에서 모두 가져오는 ‘열린 기술 혁신’이다.

반면 글로벌 기업들은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준비도가 6.1점, 비즈니스 모델 차별성은 6.4점으로 낮다고 지적했다. 응답 기업의 57%는 “한국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과 기술실증 협력을 확대하려면 전시회 참가를 통해 글로벌 진출 역량,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현지시장 조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만기 무협 부회장은 “경기 변동과 관계없이 글로벌 대기업들이 한국 스타트업에 관심을 보이고 협업할 생각이 강하다는 걸 확인했다. 다만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촉진을 위해 공동 기술실증 등 다양한 협력모델 발굴이 필요하다. 한국 스타트업과 포춘 500 기업 간의 일대일 매칭 지원 같은 사업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