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뇌종양 진단’ 유은성 “많은 기도덕분에… 은혜 감사”

CCM가수 유은성과 배우 김정화 부부. 유은성은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뇌종양 판정을 고백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CCM 가수 유은성이 뇌종양 진단에도 자신을 지켜주신 것을 하나님 은혜로 여기며 함께 기도해 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유은성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제가 지난해 가을에 저등급 신경교종(뇌종양)으로 판단이 돼서 2주 전 삼성서울병원에서 종양 검사 및 정밀진단을 받게 됐고, 최종적으로 저등급 신경교종(뇌종양)으로 진단이 됐다”고 고백했다.

유은성 인스타그램


그는 “그간 알음알음 제 소식을 들으신 많은 분들이 정말 간절히 기도해주시고 염려해주셔서 신기하게도 이 세포들이 자라지 않고 머릿 속에 가만히 있더라더라”면서 “그래서 수술 안 해도 된다고 하신다”고 신기해했다. 유은성은 “더 자라지 않고 증상이 없게 기도하고 스트레스받지 않게 지내면서 계속 추적하면 될 것 같다”며 “하나님께서 아직 저를 사용하시길 원하시는 것 같아 정말 기쁘고 감사하고 은혜가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도해주시고 걱정 많이 해주셔서 정말 정말 깊은 감사드린다. 또 다른 삶을 선물로 주신 것 같아 행복하고 하나님께 감사하다”고 했다.

유은성의 아내이자 배우인 김정화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 인사를 남겼다. 그는 “거의 3개월 동안 저희는 눈물로 기도드릴 수밖에는 없는 시간을 보냈다”며 “어떠한 계획도 어떠한 예상도 할 수 없었던 3년 같았던 3개월이 지나 결과를 들으러 왔다. 결론은 뇌 쪽에 암은 맞다. 그러나 ‘크기가 많이 자라지 않았으니 치료나 수술을 잠시 미루고 추적 관찰을 해봅시다’ 였다”고 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라는 외친 김정화는 “3개월의 과정 동안 정말 많은 분들이 눈물로 함께 기도해 주셨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매일 고백하며 살았지만 다시 한번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경험하는 시간”이라고 감격했다.

또 “기도해 주신 한분 한분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기도 덕분에 우리 가정의 생명을 조금 연장시켜 주셨다. 더 열심히 감사하며 살겠다”고 했다.

김정화 인스타그램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