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점포에 강아지 ‘휙’… CCTV 속 ‘유기男’ 고발 [영상]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지난 10일 오후 11시55분쯤 부산 연제구의 한 무인점포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유기한 뒤 사라졌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유튜브 채널 '라이프티비' 화면 캡처

한 동물보호단체가 무인 아이스크림 점포에 강아지를 유기한 남성을 경찰에 고발했다. CCTV에는 사건 당시 남성이 강아지를 점포 내부에 던져놓고 사라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22일 동물보호단체 라이프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1시55분쯤 부산 연제구의 한 무인점포에서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강아지 한 마리를 두고 사라졌다. 강아지는 생후 5개월 정도 된 믹스견이었다.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지난 10일 오후 11시55분쯤 부산 연제구의 한 무인점포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유기한 뒤 사라졌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유튜브 채널 '라이프티비' 화면 캡처

CCTV 영상에는 점포 자동문이 열린 뒤 A씨가 흰색 강아지를 바닥에 내려놓고 그대로 사라지는 모습이 담겼다. 강아지는 A씨가 사라진 뒤 낯선 점포 내부를 헤맸다.

해당 점포의 업주 B씨는 MBN 인터뷰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가게 문을 닫아놓고 밥도 먹이고 물도 먹였다”고 말했다. 이 업주는 유기견센터로 보내면 안락사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동물보호단체에 도움을 청했다고 한다.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지난 10일 오후 11시55분쯤 부산 연제구의 한 무인점포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유기한 뒤 사라졌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유튜브 채널 '라이프티비' 화면 캡처

업주 신고를 받은 동물보호단체 라이프는 CCTV와 강아지 상태를 봤을 때 유기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부산 연제경찰서에 고발했다. 동물 유기 행위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현재 해당 강아지는 라이프에서 보호하고 있다. 심인섭 라이프 대표는 “야생성이 없어 집에서 길러지던 개로 추정되며 강아지를 무인점포에 둔 남성이 유기한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라 경찰에 고발한 상태”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