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구 있다”…군 동료 손도끼 협박, 숨지게 한 일당 실형

대법원, 20대 피고인들에게 실형 확정
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사건 당시 손도끼를 들고 피해자를 찾아간 가해자의 모습. SBS 방송화면 캡처

군 복무 시절 동료를 협박해 금품을 뜯어내다 결국 피해자를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20대들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와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23일 강도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일명 ‘서산 손도끼’ 사건 범인 A·B씨에게 징역 10년과 8년을 각각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범행을 주도한 C씨는 징역 11년이 확정됐다.

이번 사건 피해자의 아버지는 지난 2021년 1월 ‘파렴치한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가해자 A씨 등은 2021년 8월 피해자 D씨의 집 옥상에 찾아가 폭행한 다음 손도끼를 들어 보이며 ‘1000만원 지급’ 각서를 쓰게 하고 35만원을 송금받은 혐의를 받는다. D씨는 과거 A·C씨와 군 복무를 함께 했었다.

도박 빚이 있던 A씨는 D씨를 차에 태우고 3시간가량을 돌아다니며 협박했다. C씨는 A씨에게 진행 상황을 지속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사전에 “호구가 한 명 있다” “대출까지 받게 하자” 등의 말을 전화와 메신저로 주고받으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추가로 돈을 빼앗기 위해 다음날 D씨를 다시 만나기로 했다. D씨는 A씨 등이 떠난 후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1심과 2심은 이들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D씨가 평소 소극적이고 소심한 성격인 것을 알고 피고인들이 이를 이용해 돈을 빼앗으려다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판단했다.

1심 재판부는 “협박과 피해자의 사망 간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A씨와 B씨에게 징역 10년과 8년을 각각 선고했다. 2심도 이들의 협박이 D씨 사망 추정 시각까지 계속됐고, D씨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예상한 대화를 했다는 점 등을 들어 유죄 판결했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법리 오해 등 문제가 없다고 보고 처벌을 확정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