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ㅈㅅ’ 책 산 손님 울린 교보문고 직원의 쪽지[아살세]

한 시민이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책을 보고 있는 모습. 국민일보 DB

서점에서 죽음과 관련한 책들을 구매했다가 서점 직원으로부터 위로가 담긴 쪽지를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보문고 캐셔분께 괜히 미안하고 또 고맙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글을 쓴 A씨는 “며칠 전 죽음에 관한 도서 추천을 받아 죽음에 관한 책 몇 권을 구입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A씨는 이어 “죽음, 극단적인 선택과 관련된 책들이라 그랬는지 직원분께서 결제하다 말고 무언가를 적더니 쇼핑백에 넣어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쇼핑백 안 쪽지에는 ‘많이 힘드시죠? 힘들 땐 힘든 것 그대로도 좋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죽음에 대한 책만 구입하는 A씨 모습에 혹시라도 좋지 않은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된 것이지요.

국민일보 자료 사진

A씨는 “이 쪽지를 읽고 정말 집에 와서 펑펑 울었다”면서 “솔직히 나쁜 생각을 안 했던 적이 없었기에”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떻게든 살아보려 발버둥 치는 중이었는데, 저 말이 가슴 깊숙이 들어와 심장을 후벼 파네요”라고 했습니다.

A씨는 그러면서 해당 직원을 향해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이 아직 따뜻한 것만 같아 참 좋다” “사람 하나 살렸다” “정말 좋은 사람이다” “눈물 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교보문고도 A씨에게 쪽지를 건넨 직원을 찾고 있습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관련 소식을 접하고 해당 직원이 누구인지 수소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마 이 직원도 잠시 고민하다 A씨에게 쪽지를 전달했을 겁니다. 그가 용기내 건넨 다정한 위로가 A씨 기억에선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겁니다. 우리도 위기에 처한 주변 사람에게 먼저 손 내미는 용기를 내보면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