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교 교수’ 기적 쓴 이지선 “주 은혜로”…목사 시에 ‘왈칵’



교통사고로 전신 3도 중화상을 입고도 대중에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이지선 한동대 교수가 모교인 이화여대교수가 되며 하나님의 은혜를 고백했다.

이 교수는 최근 페이스북에 “2023년 3월 1일부로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일하게 됐다”는 소식을 직접 알리며 “기나긴 면접채용 과정을 지나며 저는 다리도 억세지 못하고 목소리도 작은 자임을 또한번 깨달으며 오직 주의 은혜로 주께서 기뻐하시는 자로 이 곳에 불러주셨다”고 기뻐했다.

이어 “스물 셋에 사고를 만나고 떠나게 된 이화에 23년만에 교수로 돌아왔다”며 “모교에서 가르치는 기쁨을 누리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여호와는 말의 힘이 세다 하여 기뻐하지 아니하시며 사람의 다리가 억세다 하여 기뻐하지 아니하시고 여호와는 자기를 경외하는 자들과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들을 기뻐하시는도다’라는 내용의시편 147편 10~11절을 남겼다. 재학 중 불의의 사고로 학교를 떠났던 자신이 모교 교단에 선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밖에 설명이 안 된다는 걸 이야기하는 듯 했다.

이 교수의 기적에 3400여명이 좋아요를 누르며 응원했다. 특히 한 목사는 이 교수가 역경을 이겨낸 과정을 시에 담아 선물했다. 이 시에 이 교수는 “정말 감사드린다. 눈물이 왈칵 나는 시”라며 감동했다. 이 교수가 감동한 시는 아래와 같다.



아픔을 안고서 떠났는데
차마 이런 날을 생각치 않았는데
험한 세월 이겨 걷게 하시더니
하루하루 그 아픔을 새겨
작은 빛 소망하며 걷게 하시더니
거친 나목의 가지에 연한 싹 돋게 하시고
이제 봄곧 꽃망울을 터트려 웃음을
그 향기를 만나게 하셨네요.

첫 날은 그 삼각지 길
눈물웃음으로 지나소서
벚꽃 화사할 교정에 들어서면
펑펑 울어 피운
소쩍새의 밤을 지새는 피울음
그 피울음으로 피운
소박한 배꽃 두 손 모아 품고
삭막한, 삭막할수밖에 없는 가슴들을
그 향기로 채우소서

더불어 기뻐합니다

이 교수는 이대 유아교육학과 4학년이던 2000년 음주운전자가 낸 7중 추돌사고로 전신 55%에 3도 중화상을 입었다. 30번이 넘는 수술과 재활치료를 이겨냈고, 이런 과정을 ‘지선아 사랑해’라는 제목의 책에 담아 많은 이에게 희망을 주었다.

이대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고 보스턴대에서 재활상담학 석사, 컬럼비아대에서 사회복지학 석사 학위를 받은 후 UCLA에서 사회복지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17년부터 6년 간 한동대학교 상담심리 사회복지학부 교수로 학생을 만났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