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한그릇 ‘5만원’ 식당의 반전 사연 [아살세]

중국집 앞 간판…“얘들아, 옆집 아저씨가 밥 차려준단 생각으로 먹자!”
“가게 와서 쭈뼛쭈뼛 눈치 보지마. 먹고 싶은 것 있으면 말해줘”

온라인커뮤니티.

‘식사값, 받지 않습니다.’ 중국집 앞에 이런 내용이 담긴 간판이 서 있다면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식당 홍보용이라고 치부하는 사람, 쉽지 않은 사장님의 결단에 박수를 보내는 사람 등 다양한 반응이 나올 텐데요. 최근 결식아동에게 무료로 짜장면을 제공하는 중국집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지난 27일 ‘짜장면 한 그릇 5만5000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 A씨는 “요즘 세상이 좋아져 밥을 굶는 아이들이 적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밥 한 끼를 걱정하는 아이들이 있다”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힘든 삶을 살아가다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분들을 생각해보면 우리 주변에는 보살핌이 필요한 이웃들이 생각보다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동네의 한 중국집 사장님이 고마운 일을 한다며 사진 한 장과 간략한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그가 올린 사진을 보면 한 중국집 앞에는 커다란 간판이 서 있습니다. 해당 간판에는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 컬러풀 드림카드 소지한 아이들에게 식사값 받지 않습니다’라고 적혀있습니다.

간판 밑 부분에는 ‘얘들아, 그냥 옆집 아저씨가 밥 한 끼 차려준단 생각으로 가볍게 와서 밥 먹자! 가게 들어와서 쭈뼛쭈뼛 눈치 보지마. 뭐든 먹고 싶은 것 있으면 말해줘. 밤 10시까지 문 열려 있으니까 그 전에 와. 다 먹고 나갈 때 예쁜 미소 한번 보여주고 갔으면 좋겠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마지막 줄에는 ‘별거 없지? 당당하게 웃고 즐기면 그게 행복인 거야. 현재의 너도 미래의 너도 행복하고 건강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아저씨가 항상 응원할게!’라고 적혀있습니다.

A씨는 또 다른 사진 한 장을 첨부하며 “이 중국집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이런 분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하다”며 “제가 아는 어느 분이 다녀오면서 짜장면 한 그릇값으로 내고 온 사진”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사진에는 한 손님이 짜장면 한 그릇을 먹은 뒤 테이블 위에 식사값으로 현금 5만5000원을 올려둔 모습이 담겼습니다.

A씨가 올린 사연에 많은 이들이 감동적이라며 가게 사장님을 칭찬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요즘 같은 고물가 시대에 사장님이 대단한 결정을 내렸다’ ‘저런 가게는 단체로 가서 매출 올려줘야 한다’ ‘아이들이 저곳에서 마음껏 먹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정말 존경스러운 사장님이다. 내가 부끄러워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짜장면 한 그릇에 담긴 사연 덕분에 많은 사람의 가슴이 따뜻해졌는데요. 오늘은 우리 주변에 보살핌을 필요로 하는 누군가에게 내가 먼저 손을 내밀어보면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