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만 늦었어도” 극단 선택 남성 구조한 부부 [영상]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남성을 구조하고 있는 부부.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충남 공주의 한 다리를 지나던 시민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40대 추정 남성의 생명을 구했다.

당시 상황을 포착한 건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망설임도 없이 바로 달려가서 구조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이다. 영상은 지난 1월 12일 밤 11시쯤 공주의 한 다리에서 촬영됐다.

운전자가 한 남성이 다리 난간을 넘는 모습을 보자마자 차량에서 내려 뛰어가고 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블랙박스 영상에서 운전자는 다리 난간을 넘은 남성에게 재빠르게 달려갔다. 동승자인 여성도 곧바로 뛰어가 남자가 떨어지지 않도록 붙잡는다. 여성은 더 많은 힘을 모으기 위해 지나가던 시민에게 도움을 청했다.

결국 다른 행인까지 세 사람이 힘을 합쳐 남성을 다리에서 뛰어내리지 못하도록 붙잡고 끌어당겼다.

동승자인 여성이 지나가던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동승자의 동생이자 운전자의 처남은 이 영상을 한문철TV에 제보했다. 제보자는 “누나와 매형이 강에 뛰어내리려고 하는 남성을 구조했다”며 “남성은 40대로 보였으며 술을 마신 상태였다.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누나가 같이 울어주고 남성을 인계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다리로 뛰어내리려던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운전자와 동승자, 행인 등 세 사람이 남성을 붙잡고 끌어당기고 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한문철 변호사는 “10초만, 1초만 늦었어도 (어쩔 뻔했냐)”며 남성을 구조한 부부와 행인에게 “정말 한 생명을 구했다. 참 안타깝기도 하고 아름답기도 하다.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리에서 뛰어내리려고 했던 남성에게 “아무리 힘든 세상이지만 그래도 용기 내시라”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망설임 없이 달려가 남성을 구한 부부와 도와준 분들에게 복이 있길 바란다” “다시는 누군가 다리 위에 올라가는 아픔이 없는 세상이 오길 바란다”고 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