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교총, “정부 발표에 대해 일본은 성의있게 답하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이 “일본의 강제징용 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가 한 발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성의 있게 응답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논평을 6일 발표했다.

이날 오전 정부는 2018년 대법원으로부터 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국내 재단이 대신 판결금을 지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부의 이날 발표는 일본 피고기업의 배상 참여 없는 해법이어서 ‘반쪽’이라는 비판을 야기하고 있으며, 일부 피해자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교총은 “오늘은 미래의 과거로 오늘의 결정과 방향이 미래를 결정한다”면서 “우리는 (양국의) 상호 노력으로 화해와 회복의 문을 열어 일본이 우리에게 끼친 피해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일 간 과거사 문제 중 하나인 강제징용 문제의 해소를 위한 정부의 발표에 대해 먼저 일본 정부의 성의 있는 응답을 촉구한다”면서 “정부는 폭넓게 피해 당사자와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미래 청사진을 진솔하게 설명함으로써 국론 통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한일 양국 지도자는 가까운 이웃으로서 상호 존중과 반성을 통해 신뢰관계의 토대를 놓으며 동북아 안정과 미래 세대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행동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