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찌 저런 악마를 믿었나” “이제는 끝장내자”…다큐 ‘나는 신이다’ 방영 후폭풍

이단·사이비 교주에 대한 엄벌 촉구 목소리 높아져
신을 빙자한 인간 교주들, 정통교회의 핵심교리인 ‘삼위일체’ 악용

지난 3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 예고편에서 JMS 교주이자 총재 정명석씨의 사진이 불에 타고 있는 모습. 넷플릭스 제공

“어찌 저런 악마를 믿었나” “본보기로 사이비 교주의 잔혹한 최후를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지난 3일 공개된 뒤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의 일부다. 국내 사이비·이단 단체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고발한 이 프로그램이 높은 관심을 끌면서 사이비·이단에 대한 엄정한 대처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6일 현재 넷플릭스의 국내 인기 작품 톱10 중 1위에 올랐다. 무엇보다 한국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씨의 과거 성폭행 범죄 실상이 낱낱이 까발려졌다. 지난해 10월 준강간,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차 구속기소된 정씨를 비난하는 여론도 한층 거세졌다.
정씨를 비롯해 국내 사이비·이단 종교 교주의 문제점을 다룬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소개한 넷플릭스 홈페이지. 6일 현재 국내 넷플릭스 인기 작품 1위를 기록 중이다. 넷플릭스 홈페이지 캡처

JMS 피해자와 탈퇴자들이 모인 ‘엑소더스’ 홈페이지에는 정씨 사건의 공소를 맡은 대전지검에 정씨의 범죄 혐의를 규탄하는 진정서를 보내자는 글이 올라왔고, 많은 이들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 법조계도 즉각 반응했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정씨 사건과 관련해 “범행에 상응하는 엄정한 형벌이 선고돼 집행될 수 있도록 공소 유지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에서 이진동 대전지검장에게 정씨의 공판 진행 상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세심한 지원과 보호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경찰이 조사중인 추가 성폭행·성추행 고소 사건도 긴밀하게 협력해 수사할 방침이다.

이번 방송을 시청한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이단으로 규정하는 근거가 뭐냐”는 질문도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통교회 교리와 사이비·이단 교리의 차이점을 명확히 알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한 외국인 피해자(가운데)가 지난해 3월 정씨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국민일보DB

이단(異端)은 ‘끝이 다르다’는 의미다. 이단들은 각자의 교리 안에 교주를 신격화하는 데 필요한 각종 궤변을 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삼위일체론’을 교묘하게 변형시켜 교주에게 인위적으로 신격을 부여하는 게 기독교를 기반으로 한 이단들의 공통점이다.

삼위일체는 기독교의 핵심 교리다. 하나님이 성부와 성자, 성령 등 세 위격을 지닌 하나의 실체라는 의미다. 유일신인 하나님이 독생자 예수를 이 땅에 보내 성령으로 인류를 구원한다는 내용으로 구원론과도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이 교리는 325년 니케아공의회에 공인됐으며, 451년 칼케돈공의회에서 추인된 뒤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이단 교주가 자신을 신격화하기 위해서는 성부와 성자, 성령의 자리 중 하나를 차지하거나 삼위 외에도 하나님의 다른 위격이 존재한다고 주장하며 그 자리를 스스로 차지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대부분 이단 교리는 삼위일체론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탁 교수는 “요즘 이단들은 취업이나 영어교육, 각종 상담 등으로 온라인에 미끼를 던진 뒤 포교 대상을 포섭한다. 늘 주변 목회자에게 물어보거나 검색을 통해 이단에 미혹되는 걸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보혁 장창일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