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방부, 전 대변인 ‘천공 개입설’ 책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

국방부, 부승찬 전 대변인 저서에 대해 판금 가처분 신청
“군사기밀 누설” 이유
부 전 대변인,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이 지난 2월 19일 오후 제주시 김만덕기념관에서 열린 저서 '권력과 안보-문재인 정부 국방비사와 천공 의혹'의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 관저 선정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국방부 전 대변인 저서에 대해 국방부가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7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는 부승찬 전 대변인의 저서 ‘권력과 안보-문재인 정부 국방비사와 천공 의혹’에 대해 지난 3일 서울중앙지법에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국방부는 해당 책의 판매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이유로 ‘군사기밀 누설’을 제시했다.

부 전 대변인은 자신의 책에 지난해 4월 윤석열 대통령의 관저 선정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고위직이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국방부 영내 육군 서울사무소를 다녀갔다는 말을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에게서 들었다고 적었다.

이는 천공이 대통령 관저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취지의 내용이어서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지난달 국군방첩사령부(방첩사)는 부 전 대변인의 저서와 관련해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상태기도 하다.

방첩사에 따르면 부 전 대변인은 저서에 한미 고위 당국자 간 회담 내용 등 민감한 군사기밀을 노출해 군사기밀보호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으로 고발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