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파월 “지표 강세…최종 금리, 이전 전망보다 높을 듯”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 로이터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7일(현지시간) “최종적인 금리 수준은 이전에 전망한 것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은행위 청문회에 출석해 “경제 지표가 예상보다 더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내다봤다. 그러면서 “비록 최근 몇 달간 인플레이션이 완화하고 있으나 인플레이션율을 2% 수준까지 낮추기 위한 과정은 멀고 험난한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의 발언은 고용과 소비 지출, 제조업 생산, 인플레이션 관련한 1월 지표가 예상에서 벗어났다는 점을 의미한다. 그는 “1월 지표에서 불과 한 달 전에 봤던 완화 추세가 부분적으로 역전됐다”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은 지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때 예상했던 것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지표상 더 빠른 긴축이 보장된다면 우리는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준비가 돼 있다”면서 물가 안정을 위해 “당분간 제한적인 통화정책 기조 유지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