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융지주 회장 연봉킹은?… KB 윤종규 18억원

윤종규 회장 18억원, 함영주 회장 15억원, 조용병 회장 9억원
5대 은행·카뱅 임직원 평균 보수 1억원 돌파

연합뉴스

4대 금융그룹 회장 중 지난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회장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으로 확인됐다. 5대 은행과 카카오뱅크 임직원들의 평균 보수는 모두 1억원을 넘어섰다.

8일 주요 금융지주·은행이 공시한 지배구조 및 보수체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해 성과급 9억3000만원을 포함해 총 18억3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2021년 17억3000만원보다 1억원 늘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 총액은 15억3000만원(성과급 7억1000만원 포함)이었다. 2021년 김정태 전 회장의 보수 24억원에 비해 약 9억원 적은 수준이다. 이달 물러나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9억원의 급여를 받았다. 조 회장의 보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건 금융당국으로부터 라임펀드 사태 관련 경징계를 받은 뒤 내규에 따라 유보된 성과급을 아직 받지 못한 탓이다.

지난해 주요 은행 임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이익과 함께 불어난 성과급 등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KB국민은행 임직원 평균 보수는 1억1300만원으로, 전년(1억1100만원)보다 1.8% 증가했다. 2021년 9800만원이었던 우리은행 임직원의 평균 보수는 지난해 1억400만원을 기록하며 1억원을 넘어섰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오는 4월 15일 전까지 공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미 2021년 기준으로 각각 1억620만원, 1억600만원으로 모두 1억원이 넘은 상태다.

인터넷 은행인 카카오뱅크 임직원들의 평균 연봉도 1억원을 웃돌았다. 지난해 카카오뱅크 임직원 평균 보수는 1억4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측은 스톡옵션 행사 차익(542억원)을 빼면 1인당 보수는 1억700만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