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짜 돈잔치는 보험사? 상위 보험사 평균연봉 은행권 이상

삼성화재·삼성생명, 시중은행 1위 국민은행보다 높아
지난해 손해율 개선되며 연봉 더 높아질 듯

유수환 기자

국내 주요 보험사들의 직원 평균 연봉이 ‘돈잔치’ 논란의 중심이었던 은행권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메리츠화재 직원 상위 10% 평균 연봉은 2억원을 훌쩍 넘겼다.

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생명·손해보험 급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삼성화재의 직원 평균 총급여(성과급 포함)는 1억2679만원으로, 5대 시중은행 중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국민은행(1억1074만원)보다 1600만원가량 높았다.

삼성생명은 1억1500만원을 기록해 마찬가지로 시중은행 평균 연봉 1위 국민은행을 뛰어넘었다. 이어 현대해상이 1억760만원으로 1억원을 웃돌았다. 생보사 중 교보생명은 9738억원으로 1억원에 근접했고, 한화생명도 9200만원에 달했다. 손보사 중엔 메리츠화재가 9480만원, KB손해보험이 8822만원, DB손해보험이 7849만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보험사 중 2021년 직원 상위 10%의 평균연봉이 2억원을 웃도는 회사도 나왔다. 메리츠화재는 2억2546만원으로 전 보험업권에서 가장 높았다. 삼성화재와 삼성생명이 각각 2억2427만원, 2억1700만원으로 2억원을 넘겼다. 교보생명(1억8129만원), 한화생명(1억7150만원)은 2억원에 근접했다. 5대 시중은행 중 2021년 기준 직원 상위 10% 평균연봉이 2억원을 넘는 곳은 없었다.

주요 보험사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주요 보험사들이 지난해 손해율 개선 등에 따른 호실적을 바탕으로 직원 성과급을 대폭 인상한 탓이다. 메리츠화재는 연봉의 50~60% 수준을 성과급으로 책정했다. 삼성화재는 연봉의 47%, DB손해보험은 41%, 삼성생명은 23%를 지급했다. KB손해보험은 월 상여금 기준 550%를 성과급으로 책정했고, 현대해상은 연봉의 30% 내외를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은행권 성과급 등 보수 체계를 들여다보면서 보험사 등 다른 금융권의 성과급 체계도 점검하고 있다. 특히 보험사의 성과급이 이익 대비 과도한 측면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