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환 지사 ‘친일파’ 발언에 “반어법” 해명

민주당충북도당 “도민 심판 있을 것”


정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을 옹호하며 “기꺼이 친일파가 되련다”는 글을 쓴 김영환 지사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9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김 지사를 규탄했다.

민주당은 결의문에서 “윤 대통령 특보를 자임하면서 아첨에만 급급한 도지사, 국민을 매도하는 시대착오적 사고방식을 가진 도지사는 더 이상 165만 충북도민에게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또 “모두가 분노하는 굴욕외교, 투항외교를 두둔하기 위해 자진해 친일파가 되겠다고 일갈하고, 피해자와 국민을 향해 사과를 구걸하지 말라고 쏘아붙인 김 지사의 정신세계는 도대체 어떤 것인지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김 지사가 지금이라도 잘못을 뉘우치고 도민께 사죄하지 않는다면 도민의 처절하고 뜨거운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도 충북도청을 찾아 김 지사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수많은 말 중 기꺼이 친일파가 되겠다는 표현은 지사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일파 김 지사가 사과할 의향이 없다면 우리는 도지사를 그 자리에 둘 수 없으니 내려오시던지 양자택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정부가 내놓은 3자 변제 해법이 (과거사에 대한) 일본 책임이 없다거나 그걸 용서해 준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친일파’ 관련 발언에 대해 “반어법을 이해 못 하는 사람은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일본이 과거의 식민지 침탈에 대해 통렬한 반성을 하지 않는 것은 참으로 아쉽고 측은하다”며 “독일과 같은 자세로 종군위안부, 징용배상, 독도 문제 등을 대했더라면 국제사회에서 더 큰 존경과 신뢰를 받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안보와 경제 문제 등 새로운 상황을 모색해야 하는 시점에서 정부가 (3자 변제 해법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나는 오늘 기꺼이 친일파가 되련다”라는 글을 올렸다.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제3자 대위 변제 방침을 통 큰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일본의 사과와 참회를 요구하고 구걸하지 마라”고 강조하면서 “진정 이기는 길은 굴욕을 삼키면서 길을 걸을 때 열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