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캐나다 몬트리올서 ‘中 해외 비밀경찰서’ 의혹 또…수사

중국 공안기관 사령탑인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가 운영하는 뉴스사이트 ‘장안망’(安)이 지난 2월 중국 푸지엔성 푸저우 공안이 개설한 ‘해외 110 서비스 스테이션’(하이와이 110 바오징푸우타이)를 홍보하는 영상의 한 장면. 중국의 112에 해당하는 '110' 번호와 함께 '해외'에서 운영되고 있다는 설명이 언급돼 있다. 장안망 캡처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 지역에서 중국의 ‘해외 비밀경찰서’ 두 곳이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져 캐나다 연방경찰 조직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몬트리올 권역 일간지 ‘르 주르날 드 몽레알’은 몬트리올과 그 남쪽에 있는 위성도시 브로사르에 중국 해외경찰서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왕립캐나다기마경찰(RCMP)이 수사중이라고 보도했다.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과 그 근교 브로사르에 중국 해외 비밀경찰서 2곳이 있다는 의혹과 수사 상황을 단독 보도한 '르 주르날 드 몽레알' 표지. 르 주르날 드 몽레알 트위터 캡처

RCMP 공보업무 담당자인 샤를 푸아리에 경사는 AP통신 등 언론사들에 보낸 이메일에서 보도 내용이 맞는 것으로 확인했다.

그는 “외국 국가의 지원을 받는 범죄 활동을 포착하고 방지하는 경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히면서 “중국 출신의 캐나다인들이 이 (2곳) 센터들의 활동으로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공안부가 ‘해외 110 복무점(서비스센터)’이라는 명칭으로 ‘비밀 경찰서’를 외국에서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은 지난해 인권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의 폭로로 알려진 바 있다.

이 단체는 중국 정부는 50여개국 100여곳에서 이런 시설을 운영하면서 중국 출신 해외 거주 인사들을 감시하고 협박하며 귀국을 종용하는 데 쓰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중에는 한국도 포함돼 있었다. 이에 중국 정부는 해외 거주 자국민에게 운전면허 갱신 등 행정편의를 제공하는 시설일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에 몬트리올 지역의 비밀경찰서 2곳에 대한 의혹이 추가 제기됨에 따라 캐나다 내 ‘중국 해외 비밀경찰서’ 의심 시설은 알려진 곳만 최소한 6개로 늘었다. 세이프가드 디펜더스의 작년 폭로에는 토론토 3곳, 밴쿠버 1곳, 알려지지 않은 지역 1곳이 있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오타와에서 기자들과 만나 캐나다 내에 중국 해외 비밀경찰서가 존재한다는 점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RCMP가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정보당국도 심각하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사 개시 발표는 중국이 2021년과 2019년 캐나다 선거에서 친중(親中)성향 집권여당 자유당 후보들을 지원했다는 선거 개입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나왔다.

캐나다 정부는 중국이 선거 개입을 시도했지만 선거 결과를 뒤바꿀 정도는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반중(反中) 성향이 뚜렷한 제1야당 보수당은 의회에서 정부여당을 강하게 추궁하고 있다.

캐나다와 중국 사이의 관계는 2018년 말 캐나다 정부가 미국 정부의 범죄용의자 송환요청에 따라 중국 기업 화웨이 창업자의 딸인 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체포하고 그 직후 보복조치로 중국 정부가 캐나다 국적자 2명을 체포하면서 긴장이 커졌다. 이들 3명은 미국까지 포함한 3개국의 외교 협상 끝에 2021년 9월 석방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