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예장합동 “성경·교회 중심 신앙생활로 이단 경계”

10일 기자회견 열고 이단 주의보 발령
신입생 노리는 이단, 특히 조심하라 당부

권순웅(왼쪽 세 번째) 예장합동 총회장이 10일 서울 강남구 예장합동 총회 본부에서 '이단사이비를 철저히 배격합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읽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총회장 권순웅 목사)가 10일 서울 강남구 예장합동 총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단사이비를 각별히 경계하고 건전한 신앙생활을 당부했다.

예장합동 총회는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를 통해 이단사이비 집단에 대한 경각심을 당부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권순웅 총회장이 낭독한 성명서에서 예장합동은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우리 사회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해당 영상을 접한 국민은 이단사이비의 반인륜적이고 반사회적이며 저속한 실체에 충격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단사이비는 그들의 교주를 신격화하는 크나큰 죄악을 저질렀을 뿐 아니라 거짓 복음으로 한국교회 성도와 국민을 미혹해 개인을 피폐하게 하고 가정을 파괴하는 악행을 일삼았다”면서 “오랜 기간 이단사이비를 경계해 온 한국교회가 이들 집단으로부터 성도와 국민을 더욱 적극적으로 보호하지 못해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예장합동은 이단사이비 대응 지침도 발표했다. 총회는 △JMS 등 이단시이비를 경계하고 미혹되지 않도록 주의 △새 학기 신입생을 노리는 캠퍼스 내 이단사이비 접근에 주의 △교회에 분쟁이 생기거나 목회자가 실수했을 때 이단사이비가 침투한다는 사실을 유념하고 교회는 교회다움을 유지하고 목회자는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 △성도들은 하나님·성경·교회 중심 신앙생활을 통해 이단사이비의 계략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 △전국 노회는 이단사이비 담당자를 두고 이단사이비 피해자와 그 가족을 위로하고 그들의 신앙회복과 사회복귀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글·사진=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