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펀드 사태 감시 못했는데… 금융지주 사외이사 72% 연임 수순

4대 금융지주 사외이사 후보 25명 중 18명 현직

연합뉴스

국내 주요 금융지주의 사외이사 70% 이상이 연임을 앞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상당수가 라임펀드·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채용 비리 관련해 경영진을 제대로 견제·감시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는 점에서 자격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KB·신한·하나·우리) 금융지주는 오는 23∼24일 일제히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각 지주의 주총 세부 안건에는 사외이사의 연임 여부가 포함됐다. 이에 따르면 선임 후보에 오른 사외이사 25명 중 18명(72%)이 현직 사외이사로서 주총 표결 결과에 따라 연임이 확정된다. 통상 주총에서 사외이사의 연임이 무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신한금융지주의 경우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된 8명(곽수근·배훈·성재호·이용국·이윤재·진현덕·최재붕·윤재원)은 모두 연임 대상이다. 하나금융지주에서도 현 사외이사 6명(김홍진·허윤·이정원·박동문·이강원·양동훈)이 재추천됐다. 신임 사외이사 후보는 원숙연 이화여대 행정학과 교수와 이준서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2명이다. KB금융지주에선 사외이사로 추천된 6명 중 3명(권선주·오규택·김경중)이 기존 사외이사다.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는 김성용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여정성 서울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 조화준 메르세데스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상근감사 3명이 추천됐다.

최근 금융지주 사외이사들이 연임을 거듭하는 데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는 4대 금융지주 주총 안건 관련 보고서에서 주주들에게 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 연임 후보들의 선임에 반대할 것을 권고했다. 라임·DLF 사태, 채용 비리 등 금융지주의 대형 사고와 관련해 법적 위험이 있는 임원에 대해 집단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넘어간 만큼 유임 자격이 없다는 지적이다.

ISS는 신한금융 보고서에서 “조용병 회장이 채용비리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판결을 받기는 했지만, 이사회가 첫 기소와 1심 유죄판결 당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하나금융 보고서에서는 함영주 회장의 DLF 사태 관련 법률 리스크가 언급됐다. ISS는 “기존 사외이사들은 함 회장의 법률적 우려에도 불구, 함 회장이 계속 이사회 구성원으로 남는 데 찬성했다”고 언급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DLF·라임펀드 사태로 제재를 받은 사실도 문제로 거론됐다. ISS는 “정찬형(사외이사 연임) 후보는 손 회장의 법적 우려를 알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시간이 있었지만, 이사회 구성원으로 있는 동안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주요 업무계획에서 ‘금융회사 지배구조 개선과 이사회 기능 제고’를 강조했다.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지배구조법 개정안도 1분기 중 입법 예고할 예정이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