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테리어부터 상품구성까지 ‘친환경 편의점’…세븐일레븐 푸드드림 에코 오픈

모델이 서울 동작구에 최근 문을 연 세븐일레븐 '푸드드림 에코' 매장에 설치된 리필스테이션에서 리필한 제품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점포 내부에 친환경 요소를 적용하고 친환경 제품 구성을 강화한 ‘푸드드림ECO(에코)’ 매장을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 동작구 사당역에 근처에 문을 연 푸드드림 에코는 ‘제로 웨이스트 생활용품’ ‘리필 스테이션’ ‘전기 이륜차 공유 배터리 충전시스템’ 등을 설치한 친환경 매장이다. 매장 벽면과 천장은 환경부가 인증한 친환경 마감재를 사용했고, 냉난방 제어·전기 에너지 사용 절감을 위해 통합 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설치했다. 근무자 유니폼도 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로 만들었다.

건강 먹거리 상품 구성도 늘렸다. 대체육 등 다양한 비건 상품을 도입하고, 닭가슴살 단백질 음료 등 건강 관련 제품 구성도 확대했다. 이윤호 세븐일레븐 DT혁신팀장은 “기존 편의점의 역할은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 먹거리의 제공에 한정돼 있었지만 이제는 고객의 미래가치까지 담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