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이재명 측근 벌써 5명 유명 달리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벌써 5명이 유명을 달리했다”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들의 연이은 죽음에 대해 “영화 아수라처럼 등골이 오싹하고 섬뜩하다”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이재명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낸 고(故) 전형수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남긴 유서에는 불리한 상황에서 측근을 버리고 책임을 부하직원에게 전가하는 서운함이 담긴 취지의 내용이 포함됐다”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또 “자신의 책임에 속하는 사항까지 부하에게 떠넘기고 있으니 (이 대표가) 장수로서의 자격 자체가 있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라며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안에 대해 “우리 외교사 최대 굴욕인 이번 배상안을 미래를 위한 결단이자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이라고까지 강변하고 있다”라며 “우리 국민들은 기가 막히고 피해자들은 억장이 무너진다”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