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강제징용 생존 피해자 3인 … ‘제3자 변제’ 거부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생존원고 대리인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 제3자 변제안 거부 문서를 전달하고 있다.

이날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인 양금덕, 김성주 할머니, 이춘식 할아버지가 대리인을 통해 정부가 제시한 제3자 변제 방식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