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환 충북지사, ‘친일파’ 규정한 민주당 법적 대응

김 지사 “무관용 원칙 대응”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자신을 ‘친일파’로 규정하고 공개 비판하는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

김 지사는 13일 윤홍창 대변인을 통해 임 위원장을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임 위원장은 도지사를 친일파로 낙인찍고 반복적으로 매도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국어를 배운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내용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지속적인 왜곡과 폄훼를 시도해 도지사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정상적인 도정을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패한 정치행태를 바로잡기 위한 부득이한 조처”이라며 “무관용 원칙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내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김 지사 페이스북 글 논란이 불거진 이후 시·군 곳곳에 각 지역위원장 명의의 비판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수막에는 김 지사의 사진과 함께 ‘친일파 본색 드러낸 김영환 충북지사 규탄한다’고 썼다.

그는 지난 7일 SNS에서 “나는 오늘 기꺼이 친일파가 되련다”면서 정부의 강제징용 피해배상 해법을 통 큰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러자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8일 논평에서 “현 정부의 외교 참패를 두둔하기 위해 기꺼이 친일파가 되겠다는 김 지사의 망언을 규탄한다”며 “이 망언은 명분도, 실리도 없는 오로지 도민의 자존심만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