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화점업계, 큐레이션 강화한 ‘MZ전문관’으로 차별화

현대백화점 목동점 더로비 매장 전경. 현대백화점 제공

백화점업계가 ‘MZ 전문관’을 꾸리고 20~30대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20~30대가 열광하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등을 선별해 취향 존중 큐레이션을 선보인다.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을 곳곳에 배치하고 레스토랑 카페 등 유명 맛집을 적극 유치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앞세우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목동점 별관을 MZ 전문관으로 리뉴얼해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앞서 더현대 서울, 판교점, 더현대 대구 등에서 MZ세대 맞춤형 큐레이션 전략으로 20~30대를 공략해 성과를 거뒀다. 목동점 별관도 1년 반 동안 전면 리뉴얼을 통해 새로운 트렌드와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MZ 전문관을 구현했다.

목동점 별관은 지상 1층부터 지하 3층까지 총 1만6809㎡(약 5000평) 규모로 조성됐다. 패션,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다이닝 레스토랑, 카페 등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 227개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38개 브랜드는 백화점에 처음으로 입점하는 브랜드다.

목동점 별관은 더현대 서울 이후 현대백화점이 강화하고 있는 MZ세대 큐레이션 전략을 적용해 층별 ‘전문관’ 콘셉트로 꾸렸다. 1층엔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전문관 ‘더로비’, 지하 2층엔 MZ 전문관 ‘센트럴커넥션’, 지하 3층엔 스포츠 전문관 ‘스포츠 그라운드’로 구성했다.

가장 힘을 준 공간은 지하 2층에 9127㎡(약 2760평) 규모로 꾸린 ‘센트럴커넥션’이다. MZ세대로부터 높은 팬덤을 보유한 신진 패션 브랜드와 힙한 맛집이 들어섰다. 컨템포러리 패션 브랜드 ‘인사일런스’, ‘드로우핏’, ‘어파트프롬댓’과 가로수길 마들렌 맛집 ‘에뚜왈’, 연남동 태국음식 맛집 ‘쌉’(SSAP), 튀르키예식 샌드커피 전문점 ‘논탄토’ 등이 입점했다.

신세계백화점도 지난달 센텀시티점에 MZ 전문관을 오픈했다. 센텀시티점 지하2층에 문을 연 ‘하이퍼 그라운드’(HYPER GROUND)는 MZ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채워 넣었다. 전체 47개의 브랜드 가운데 20개가 부산 지역 단독 신규 브랜드다.

MZ 소비자 사이에서 높은 팬덤을 보유한 여성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이미스’, 미니멀한 콘셉트의 남성 컨템포러리 브랜드 ‘포터리’, 글로벌 휴대폰 액세서리 브랜드 ‘케이스티파이’ 등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목동점은 MZ 고객이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갖추게 됐다”며 “2030세대들이 머물고 즐기고 싶은 공간으로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앞으로 이런 차별화 전략이 더욱 필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