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가동산 김기순 “‘나는 신이다’ 방송 내려라” 가처분

넷플릭스 다큐 ‘나는 신이다’ 5,6회
종교단체 아가동산·교주, 법원에 가처분신청
“방송하면 매일 1000만원씩 내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5,6회편이 다룬 종교단체 아가동산 교주 김기순의 모습. 넷플릭스

종교단체 ‘아가동산’ 측이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13일 방송가에 따르면 아가동산과 교주 김기순은 최근 서울중앙지법에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제작한 문화방송(MBC)과 조성현 PD, 넷플릭스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김기순 측은 가처분 신청서에서 “‘나는 신이다’ 5·6회가 아가동산 및 김기순에 관해 허위의 내용을 담고 있다”고 주장하고 방송을 계속할 경우 “매일 1000만원씩 지급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가동산은 2001년에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아가동산, 그 후 5년’을 대상으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바 있다. 당시 서울지법 남부지방법원은 이를 받아들였고, SBS는 해당 프로그램을 특집 다큐로 긴급 대체 편성해야 했다.

‘나는 신이다’는 자신을 신격화하며 종교단체를 이끈 네 명의 인물과 이들을 중심으로 벌어진 사건을 추적한 다큐멘터리다. 정명석의 JMS, 박순자의 오대양, 김기순의 아가동산, 이재록의 만민중앙교회를 조명, 총 8부작으로 구성됐다. MBC가 제작에 참여하고 PD수첩 등을 만든 조 PD가 연출했다.

앞서 JMS 측도 방송일에 앞서 MBC와 넷플릭스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