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중국에 ‘22대 2’ 콜드게임 승…‘뒤늦은 분풀이’

한국 WBC 탈락 확정됐지만
B조 중국과 경기, 5회 콜드게임으로 마무리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22대 2 콜드게임 승리로 경기를 마친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을 22대 2로 대파했다. 그러나 앞서 호주와 일본에 패한 한국은 B조 3위를 기록하며 이번 대회를 마무리 했다.

한국은 13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B조 최종 4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22대 2로 5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박건우와 김하성이 만루 홈런을 날리고, 이정후도 2안타 1볼넷으로 4타점을 올리는 등 활발한 공격력을 뿜어냈다.

그 결과 역대 WBC 한 경기 최다 득점과 최다 점수 차 승리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기존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은 2006년 제 1회 WBC에서 일본이 중국을 상대로 18 대 2를 기록한 경기였다. 최다 점수 차 역시 같은 대회 때 미국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17대 0으로 이긴 경기였다.

그러나 이날 승리는 이번 WBC 대회의 아쉬움을 달래긴 역부족이었다. 이날 같은 조의 호주가 체코를 8대 3으로 완파하며 3승 1패로 조 2위를 기록하며 8강행을 확정지었기 때문이다. 호주가 조별 라운드에서 탈락하지 않고 상위 토너먼트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앞서 호주와 일본에 패한 한국은 2승 2패로 3위를 기록하며, WBC 3회 연속 1라운드 탈락을 피하지 못했다.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기에 대회를 마감한 한국대표팀은 14일 오후 2시 도쿄 나리타 공항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토미 현수 에드먼(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도쿄에서 곧바로 미국으로 향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