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건설노조 또 압수수색… ‘건설현장 불법’ 윗선 수사


노동조합의 건설 현장 불법행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14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산하 수도권북부본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있는 건설노조 수도권북부본부와 노조 관계자 주거지 등 3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채용 강요, 금품 요구 혐의와 관련된 증거물을 확보 중이다.

압수수색 대상엔 건설노조 수도권북부본부장 주거지와 수도권북부본부 산하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 사무국장의 휴대전화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선 일부 건설노조 조합원의 반발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미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지난 10일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공갈·공동강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 서남지대장 우모씨 등 민주노총 건설노조 간부 3명과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20년 8월부터 2022년 6월까지 건설현장에서 조합원 채용을 강요하거나 조합비 등 명목으로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우씨 등이 건설업체에 조합원 채용을 강요하고 전임비·단협비 등 금품을 뜯어내는 과정에 상급 조직인 수도권북부본부의 지시나 공모가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지난 1월 양대 노총 건설노조와 수도권 소규모 노조 사무실 등 14곳을 압수수색하며 건설현장 불법행위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대상 중 한국노총 산하 한국연합건설산업노조 위원장 이모(51)씨 등 2명은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공갈·공동강요 혐의로 지난 8일 검찰에 송치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