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건설안전관리 시스템 도입…사망사고 감소 목표

노동자 중심의 환경 조성 앞장


경기도는 건설공사장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건설안전관리 전산시스템 도입하고 전문가 교육을 시행하는 등 노동자 중심의 환경조성에 나서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최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건설사업장 등 산업현장 안전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부각됨에 따라 건설공사장 안전관리 상시 모니터링을 위한 ‘건설안전관리 시스템 개발 사업’ 도입을 추진한다.

건설안전관리 시스템은 도와 시·군의 인허가 담당부서, 건설·안전 부서에서 추적관리가 어려운 50억원 미만 소규모 공사 건설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건설안전 실태 실시간 확인·관리, 안전에 관한 미흡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전달·공유 조치, 사고 발생·현장점검 이력 관리 등을 전산화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도는 1차 추가경정예산에 이 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시·군 담당자들의 안전 책임 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13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31개 시·군 건설안전, 인허가 담당 공무원 150명을 대상으로 ‘건설안전 정책의 현장 실현을 위한 시군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은 건설공사장 사고사례 중심 건설안전 방안, 스마트 안전관제 구조체계 전환, 시·군 실태평가 및 도정 주요정책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강의로 구성됐다.

도는 다음 달에도 시·군 건설안전 관련 부서장을 대상으로 건설안전 관심 유도와 시·군 지원 방안 검토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외부 전문가와의 간담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하고 법령·제도개선 건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상반기부터는 국토교통부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국토안전관리원,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등 유관기관과 ‘안전관리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안전관리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박성식 도 노동안전과장은 “건설공사장 사고사망자 감축을 위해서는 정부, 지자체, 현장의 협력체계가 매우 중요하다”며 “도는 31개 시·군과의 협력을 통한 다양한 정책의 현장 실현으로 노동자 중심 안전한 건설공사장 환경조성, 안전 문화 정착·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