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민정 작심 발언 “이재명 거취, 총선 앞두고 결정될 것”

“총선 몇달 남겨두고 있어 민주당도 총선 전략 판단해야”
“민주당이 해야 할 것, 윤 정부 어떻게 더 견제할지 생각하는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사진)와 고민정 의원. 뉴시스.

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향후 거취에 대해 “옮고 그름의 영역이 아닌 판단의 영역”이라며 “총선을 앞둔 늦여름에서 초가을쯤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13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 대표 거취가 결정될 시기에 대해 “이제 총선을 몇 달 앞으로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저희 당도 총선 전략을 무엇으로 짜야 할 것인지 판단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당내 이견과 관련해 “지금은 판단할 수 있는 시기는 아니라고 본다”며 “여론의 추이도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총선이 많이 남아 있고 변수들이 너무 많이 있어 지금 예단하기에는 너무 이른 시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지금 민주당이 해야 할 것은 윤석열 정부를 어떻게 더 잘 견제할 것인지 생각하는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 어떤 당이 국민의 선택을 받게 할 것인지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의 승패를 가를 요인과 관련해선 “앞으로 당분간 국민의힘도 전당대회가 끝난 상황이기 때문에 양당은 내부 화합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이라며 “어떤 당이 먼저, 그리고 더 강하게 내부 화합을 이뤄내느냐에 따라서 내년 총선의 성공 여부가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경기도지사 시절 초대 비서실장 전형수씨가 지난 9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를 하길래 특수부 수사를 받기만 하면 이렇게 목숨을 끊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건가”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검찰이라는 곳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며 “국민께서 죄를 지었기 때문에 두려움이 있는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는 이 대표 주변에 있는 사람들만 이러는 것이 아니라 검찰만 들어갔다 하면 이렇게 목숨을 끊는 사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