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일파 발언’ 논란 김영환 지사, 제천 시민단체 규탄

도정보고회 취소·민주당 고소 보류키로


충북 제천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50여명이 14일 제천시청에서 모여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친일파 발언을 규탄했다.

규탄집회에는 제천의병유족회, 광복회제천지회, 제천농민회, 민주시민사회단체협의회, 전국철도노동조합 제천단양지부 등 11개 시민사회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제천·단양지역위원회가 참여했다.

이들은 “일본 전범기업에 면죄부를 준 윤석열 정권의 폭거에 치를 떨며 분노하는 중에 김 지사가 SNS에 올린 글이 우리를 또 한 번 엄청난 충격과 분노에 빠뜨렸다”며 “김 지사는 친일 발언을 반성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에서 정부의 강제징용 배상 해법을 ‘통 큰 결단’이라고 치켜세우며 “오늘 기꺼이 친일파가 되겠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으로 인한 파문이 커지자 그는 이날 제천시청에서 가지려던 도정보고회를 취소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친일파를 자처한 김영환 지사의 제천 방문은 의병도시 제천에 대한 모욕이고 제천시민, 더 나아가 의병 후손에 대한 폭력”이라며 “반성과 사과 없이 제천 방문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온몸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자신을 비판한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위원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려다가 보류했다.

윤홍창 충북도 대변인은 “김 지사가 임 위원장에 대한 고소를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김 지사가 어제까지만 해도 강경했으나 중부내륙 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추진 민관정 공동위원회가 진언해 입장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